> 도서 > 기도*영적성장 >   
[도서] 하나님의 임재 연습 (양장본)
로렌스 형제 저 I 두란노 I 2018-03-28
정가 :  8,000원
판매가 :  7,200원 (10%,800원 할인)
사이즈 :  134 * 193 * 18 mm /302g, 176쪽
배송료 :  3,000원(3만원 이상 무료)
수령예상일 :  2~3일 이내
   (주말/공휴일 제외.무통장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수량 :  


 
 
 
 
 
매일같이 반복되는 생활, 지루하고 보잘것없게 느껴지는 나의 일상도 과연 의미가 있는가

여기, 300년이라는 세월이 무색하게 오늘날 현대인의 각박한 심령을 깨워 울리는 메시지가 있다. 전방위에서 쏟아지는 거대한 정보의 홍수 속, 날마다 수없이 많은 책이 세상에 소개된다. 그런데 왜 하필 지금, 18세기 유럽의 수도원, 그것도 평수사의 삶과 신앙고백이란 말인가. 타락한 세상을 사는 인생이 품는 고민들과, 그러한 영혼에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는 본질들은 시공을 뛰어넘어 한결같다. 안달복달하며 살아도 작은 만족조차 누리지 못하는 이 시대 크리스천들에게, 로렌스 형제는 우리의 평범한 하루하루를 관통하는 사랑 넘치는 하나님의 임재를 발견하는 훈련을 권한다. 더 늦기 전에, 우리는 하나님을 이용하는 법이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는 삶을 다시, 제대로 배우고 익혀야만 한다.
 
 
책을 펴내며

Part 1.
‘하나님의 임재’ 연습,
일상이 다시 숨을 쉬다
― 로렌스 형제와 나눈 대화들

첫 번째 대화. 하나님과 함께 살다
두 번째 대화. 사소한 일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세 번째 대화. ‘하나님만 믿는 믿음’의 신비
네 번째 대화. 하나님께 막힘없이 나아가려면

Part 2.
‘하나님의 임재’ 연습,
할수록 자연스럽고 쉬워진다
― 로렌스 형제가 쓴 편지들

첫 번째 편지. 은혜의 물길 열기
두 번째 편지. 마음 청소
세 번째 편지. ‘하나님’이 목적이 되는 헌신
네 번째 편지. 내 마음, 예배의 처소
다섯 번째 편지. 넘어져도 계속되는 은혜의 여정
여섯 번째 편지. 충만한 보배, 진정한 평안
일곱 번째 편지. 고통의 시간에
여덟 번째 편지. 마음이 산만할 때
아홉 번째 편지. 받은 복을 사용하기
열 번째 편지. 마음의 우선순위
열한 번째 편지. 친밀한 동행
열두 번째 편지. 내 영혼의 안식처
열세 번째 편지. 하나님을 알아 가는 기쁨

Part 3.
‘하나님의 임재’ 연습,
이 땅에서 하나님 나라를 살다
― 로렌스 형제의 잠언들

온전함을 향해 첫발을 내딛은 이에게
영적인 생활을 추구하는 이에게
하나님을 예배하는 이에게
하나님과 하나 됨을 갈망하는 이에게
하나님의 임재를 사모하는 이에게
하나님의 임재를 누리는 법
하나님의 임재로 넘치는 축복들

Part 4.
말이 아닌 삶으로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했던 한 사람
― 로렌스 형제의 생애

‘니콜라 에르망’에서 ‘로렌스 형제’로
신실했던 그도 두려움과 불안의 시기를 거쳤다
하나님의 임재 연습을 시작하다
하나님과 친밀해질수록 성품이 무르익다
믿음으로 산 인생
마지막까지 견고한 인생
 
 
수시로 하나님의 임재를 연습하고
친밀하게 경험한 로렌스 형제에게 듣는 생활 영성의 진수
프랑스에서 태어난 그는 열여덟 살의 어느 겨울날, 한 그루 나무를 바라보다가 살아 계신 하나님께 붙들렸다. 이후 수도원 회계의 사환으로 일하기도 하고, 전쟁에 참전했다가 부상을 입고 다리를 저는 장애를 지니게 되는 등 삶의 여러 굴곡을 지나 마침내 카르멜 수도회에 들어가 평수사로 생을 보냈다. 《하나님의 임재 연습》은 그곳에서 생활하는 동안 로렌스 형제가 하나님의 마음을 알아 가면서 깨달은 영적 통찰이다. 로렌스 형제는 수도원에서 주방 허드렛일이나 신발을 수선하는 일을 하면서도 순간순간 호흡하듯 하나님의 깊은 임재 속에서 온전히 살았다. 그가 하는 말보다 본이 되는 그의 삶이 사람들에게 더 큰 영향을 끼쳤다. 이 책은 이 땅의 단조롭고 고된 일상에서 ‘하나님의 임재’를 연습함으로써, 하나님과 친밀하게 동행하는 복을 누리라고 우리를 초대한다.

온 세대가 함께 읽는 고전 중의 고전!
내용의 이해와 깊이를 더해 주는 일러스트와, 곁에 오래 두고 읽기 좋은 양장 제본의 새 옷을 입다!
책은 총 네 부분으로 나뉜다. 1부는 로렌스 형제의 가까운 친구였던 보포르 수도원장이 그와 나눈 대화들, 2부는 로렌스 형제가 누군가에게 쓴 편지들, 3부는 영적 생활에 대한 로렌스 형제의 권면들, 4부는 보포르 수도원장이 로렌스 형제 소천 직후 집필해 출판했던 로렌스 형제의 생애에 대한 약술이다. 이 책은 거대한 사회나 교회 속에 숨어 공동체 영성에 기댄 채 무기력하게 사는 이들이 저마다 일상의 자리에서 하나님과 함께 살도록 독려하며, 교회 안과 밖에서 다른 얼굴로 사는 신앙인들이 모든 생활 가운데 진정한 예배를 드리도록 일깨운다. 특별히 로렌스 형제의 메시지에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영감 넘치는 일러스트를 삽입했으며, 곁에 오래 두고 읽기 좋게끔 양장 제본을 했다. 소중한 이들에게, 또 자신에게 건네기에 더없이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책속으로 추가]

[144-145쪽 중에서]
수도원 평수사 생활을 시작하면서부터 기도는 그에게 특별히 중요한 것이 되었다. 해야 할 일이 많건 적건 간에 그는 결코 기도 시간을 줄이지 않았다. 그 결과 그는 누가 봐도 하나님의 임재와 사랑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는 사람이 되었고, 수도원의 동료 수사들 사이에서도 하나의 모본이 되었다. 그가 맡은 일은 가장 천한 허드렛일이었지만 그는 한 번도 불평하지 않았다. 마음에 내키지 않는 일이나 피곤한 일을 할 때도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그를 지켜 주었다.

[149쪽 중에서]
삶에서 꼭 큰일만 해야 할 필요는 없다. 나는 프라이팬의 작은 달걀 하나라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뒤집는다. 그 일도 다 끝나 더 할 일이 없으면 나는 바닥에 엎드려 하나님을 경배한다. 내가 그렇게 할 수 있는 것도 그분이 주시는 은혜 때문이다. 그러고 나서 일어날 때면 나는 어느 세상 나라 왕들보다도 더 큰 만족감을 느낀다. 설령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다 해도, 나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방바닥에서 티끌 하나만 주워 올릴 수 있어도 만족할 것이다.

[155-156쪽 중에서]
그는 비록 수도원에서 단순하고 평범한 삶을 살았지만 그렇다고 경건한 척하거나 늘 착 가라앉은 분위기를 꾸며 내지는 않았다. 그런 것들은 사람들을 선뜻 다 가서지 못하게 할 뿐이다. 오히려 그는 모든 사람을 형제처럼 따뜻하게 대하고, 동료 수사들을 친구처럼 대했으며, 조금도 그들로부터 구별된 존재라는 인상을 주지 않았다. 그는 한 번도 하나님의 은혜를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았고, 존경을 얻을 심산으로 자신의 덕성을 은근히 내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숨겨진 삶, 감춰진 삶을 살아가고자 애썼다. 그는 참으로 겸손한 사람이었음에도 결코 겸손의 영광을 구하지 않았고, 오직 겸손 그 자체만을 추구했다. 그는 자기의 행실을 증거해 주실 분으로서 하나님 한 분 외에는 누구도 원하지 않았다. 그가 바라본 유일한 상급은 바로 하나님 한 분뿐이었다.

[166쪽 중에서]
그에게는 모든 것, 모든 곳, 모든 일이 똑같았다. 이 선한 형제는 기도 모임에 참석하고 있을 때나 신발을 수선하고 있을 때나, 어디서나 언제든지 하나님을 발견했다. 쉼을 갖기 위해 특별히 조바심을 낼 필요가 없었다. 외딴 광야에서뿐 아니라 지극히 일상적인 일들 속에서도 자신이 사랑하고 경배해야 할 똑같은 하나님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로렌스 형제가 하나님께 나아가는 유일한 수단은 매사를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는 자기가 무슨 일을 하게 될지 관심이 없었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주어진 그 일을 하나님을 위해 한다는 것이었다. 그가 중시한 것은 활동이 아니라 ‘하나님’이었다.
 
 
 
 
프랑스에서 태어났으며, 원래 이름은 니콜라 에르망(Nicholas Herman)이다. 훗날 수도원에서 평수사로 생활하면서 ‘로렌스 형제’로 불리기 시작했다. 그는 수도원 회계의 잔심부름꾼으로 일했으며, 30년 전쟁에 참전했다가 심한 부상을 입고 다리를 저는 장애를 지니게 된다. 열여덟 살에 신앙을 가진 그는, 이처럼 여러 가지 삶의 굴곡을 지나 마침내 카르멜 수도회에 평수사로 들어갔다. 그는 수도원에서 주방 허드렛일이나 신발을 수선하는 일을 하면서도 매 순간 호흡하듯 하나님의 깊은 임재 속에서 온전히 살았다. 《하나님의 임재 연습》은 그곳에서 생활하는 동안 그가 하나님의 마음을 알아 가면서 깨달은 영적 통찰이다. 한 평신도 수도사의 하나님을 향한 뜨거운 사랑과 신앙고백은 300년이라는 시공을 뛰어넘어 오늘날에도 여전히 의미 있는 메시지다.
 
(6,300원 10%)

(10,800원 10%)

(9,900원 10%)


현재 자료가 없습니다.!

돈과 영성
시작의 지혜
기도의 기적
우리 서로 사랑하자
잘되는 나 (믿음으로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