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서 > 신앙일반 >   
[도서] 여성은 인간인가?
도로시 세이어즈 저 I 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IVP) I 2019-03-13
정가 :  6,000원
판매가 :  5,400원 (10%,600원 할인)
사이즈 :  [내지] 112*187 mm116 p140 g
배송료 :  2,500원(3만원 이상 무료)
수령예상일 :  2~3일 이내
   (주말/공휴일 제외.무통장 입금 주문시 입금일 기준)
수량 :  


 
 
 
 
 
“하나의 계급으로서가 아닌 개인으로서의 여성에 대해 논하는 예리하고 위트 있는 주장이다.”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세이어즈의 페미니즘은 아주 솔직하고 상식적이다.”

「뉴욕 타임스」



만인의 신학자 세이어즈가 여성의 사회적 역할, 정체성에 관해 쓴 두 편의 페미니즘 에세이다. 모든 여성은 ‘남자처럼’ 혹은 ‘남자만큼’이 아니라 ‘평범한 인간’으로서의 기호와 선호를 가질 수 있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무엇보다 먼저 인간’이라는 그의 주장을 오늘 우리는 어떻게 읽고 받아들일 수 있을까. 교회는 이 주장에 어떻게 응답해야 할까. 책에 원문을 함께 실어서, 세이어즈 특유의 재치와 감각적 표현을 생생하게 읽을 수 있는 것은 이 책이 주는 소소한 선물이다.
 
 
여성은 인간인가?

인간이 아닌 인간

Are Women Human?

The Human-Not-Quite-Human
 
 
우리는 아무리 특이하고 관습에 어긋나도 우리가 인간 개인으로 존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해야 하는 것입니다. “너는 여자니까 인형을 좋아해야지”라는 말은 소용이 없습니다. 그 말에 대해 “하지만 나는 인형을 좋아하지 않는데요”라고 답을 한다면 더 이상 왈가왈부하지 말아야 합니다. (25면)



여성들이 특별한 지식을 갖고 있는 영역이라 하더라도 다른 전문가들과 마찬가지로 여성들도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습니다. 의사들은 한 번도 논쟁을 하지 않고 과학자들은 언제나 서로 의견이 같습니까? 여자들은 양 떼처럼 다 한 무리를 지어서 움직여야 하는 인간이 아닌 존재입니까? (28-29면)



남자들은 태초부터 제법 심란하게 물었습니다. “도대체 여자들이 원하는 게 뭐야?” 여자가 여자로서 특별히 원하는 게 무엇인지는 저도 모릅니다. 다만, 인간으로서 그들은, 남자 여러분, 여러분이 원하는 것을 원합니다. 재미있는 직업, 즐길 수 있는 적절한 자유 그리고 충분한 감정의 분출구. 그 직업과 자유와 감정이 어떤 형태를 취하는지는 전적으로 개인에게 달려 있습니다. 남자들은 그렇다는 것을 알면서 왜 여자들도 그렇다는 점은 믿지 못할까요? (30면)



예리하지 못한 관찰자가 제일 먼저 보는 것은 여성은 남성과 다르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반대 성’입니다(왜 ‘반대’인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이웃 성’은 무엇입니까?). 그러나 근본적으로 여성은 이 세상의 다른 어떤 존재보다도 남성과 더 비슷합니다. 그들은 인간입니다. ‘비르’(Vir)는 남성이고 ‘페미나’(Femina)는 여성이지만 ‘호모’(Homo)는 남성과 여성입니다. 이것은 평등의 선언이지만 사람들은 이 사실을 끈질기게 회피하고 부인합니다. 어떤 논거를 제시하든 처음부터 이 논쟁은 무력합니다. 남자는 언제나 인간과 남성 둘 다로 다루어지는 반면, 여자는 언제나 여성으로서만 다루어지기 때문입니다. (39-40면)



자신이 남성성의 관점에서 끊임없이 평가받는다면 자기 인생이 얼마나 이상할지 생각해 본 남자는 아마 한 명도 없을 것입니다. 자신의 모든 글과 말과 행동이 여성의 인정을 통해서 정당화되어야 한다면 어떨지, 날이면 날마다 자신이 사회의 일원이 아니라 (미안하지만) 단지 사회의 남성 일원으로서만 스스로를 인식해야 한다면 어떨지 말입니다. (42-43면)



오직 즐겁고 신나고 이윤이 남는 일에 한하여 여성 노동을 반대합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치 있는 일이라고 여길 그런 일들 말입니다. “우리 아내는 일하느라 손을 더럽힐 필요가 없어”라는 자랑은 상업주의 덕분에 성장한 중산층이 여자를 놀게 하는 것이 우월한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는 표시라는, 금권적이고 귀족적인 생각을 하면서 처음 일반화되었습니다. 남자는 일해야 하고 여자는 그의 노동을 이용해야 합니다. 그게 그들의 존재 이유 아닌가요? 여자가 이를 따르면 남자를 이용해 먹는다고 저주할 수 있고, 저항하면 남자와 경쟁한다고 저주할 수 있습니다. 여자가 무엇을 하든 그것은 틀렸으니, 이 얼마나 만족스러운 일입니까. (49-50면)
 
 
지금 우리 사회는 성평등을 향한 경이롭고도 고통스러운 발걸음을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내딛고 있는 중이다. 세이어즈는 ‘여성’을 위해 시작된 이 발걸음이 결국 ‘여성’의 틀에서도 벗어나 고유한 인간 ‘한 개인’으로서 존재하는 삶의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이 책을 통해 나는 다시금 깨닫는다. ‘나는 여성이지만 여성이라고만 할 수 없고, 페미니스트라고 할 수 있지만 또한 페미니스트라고만 할 수 없다’는 사실을 말이다. 나뿐 아니라 세상 그 누구라도 그것이 성이든 직업이든 그 ‘무엇’ 자체로만 존재하지는 않는다. 우리는 그렇게 ‘퉁칠’ 수 없는 고유한 결을 지닌 ‘인간’이기 때문이다. 촌철살인의 고수 세이어즈는 짧은 글에서 이 점을 날카롭게 짚어 낸다. 아, 깜박할 뻔했는데 웃기기까지 한 건 안 비밀!

심에스더 _ 성평등을 지향하는 한 개인



매우 빨리 읽을 수 있는 책이지만 그 안에 재미와 핵심이 모두 담겼다. 반 세기 전의 세이어즈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보다 더 많은 통찰을 지녔다.

아마존 독자평



하나의 계급으로서가 아닌 개인으로서의 여성에 대해 논하는 예리하고 위트 있는 주장이다.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세이어즈의 페미니즘은 아주 솔직하고 상식적이다.

「뉴욕 타임스」



시의적절한 주제를 균형 있고도 강력하게 요리해 나가는 저자의 위트!

「처치 헤럴드」
 
 
도로시 세이어즈 Dorothy L. Sayers(1893-1957) 20세기 영국에서 활동한 뛰어난 소설가이자 희곡 작가이자 기독교 사상가다. 동시대 작가인 C. S. 루이스, J. R. R. 톨킨, 찰스 윌 리엄스 등과 함께 “옥스퍼드 그리스도인”이라 불리며 잉클링즈의 초청 멤버로 활동하기도 했다. 1993년 옥스퍼드에서 성공회 사 제이자 교장의 외동딸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언어에 재능을 나타냈고, 1912년 장학생으로 옥스퍼드 대학교에 입학했다. 1915년 에는 현대 언어를 연구해 최우등 성적으로 학위를 받았고, 1920년에는 예술 석사학위를 받아 옥스퍼드에서 최초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은 여성이 되었다. 졸업 후에는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대형 광고대행사에서 카피라이터로 일을 했다. 약 15년에 걸쳐 집필한 열네 편의 추리 소설 “피터 윔지 경(Lord Peter Wimsey) 시리즈”와 ‘여성의 삶을 바꾼 책’으로 평가받는 「화려한 밤」(Gaudy Night)의 성공으로 물질적 풍요와 문학적 성공을 동시에 거두었다. 캔터베리 대성당의 청탁을 받아 쓴 희 곡 「주의 전을 사모하다」(The Zeal of Thy House)가 1937년에 초연되어 찬사를 받았고, 「여자도 인간인가?」(Are Women Human?)를 통해 기독교 페미니즘을 선구적으로 개척해 교회가 남성 성직자의 손으로만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일깨워 주었다. 저서로는 「창조자의 정신」(The Mind of the Maker, IVP), 「시체는 누구?」, (Whose Body?, 시공사), 「나인 테일러스」 (Nine Tailors, 동서문화사), 「탐정은 어떻게 진화했는가」(Omnibus of Crime, 북스피어) 등이 있다.
 
(6,300원 10%)

(10,800원 10%)

(9,900원 10%)


현재 자료가 없습니다.!

여성은 인간인가?
베네딕트 옵션